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먹튀 상조 기사"에 상조업계 피눈물...도매금 떠넘기는 언론들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19-04-03 조회수 : 98

"먹튀 상조 기사"에 상조업계 피눈물...도매금 떠넘기는 언론들

“도저히 살 수가 없어요. 언론들 통제 좀 해주면 안 됩니까?

 

지난해 공정위가 마련한 상조업체 관련 공청회에서 나왔던 하소연이다. 할부거래법 개정안 시행이 두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상조업계에 대한 악의적 기사가 쏟아지던 시점이었다.

 

거대 언론매체들이 앞다퉈 상조업계를 도매금으로 넘기는 악의적 기사를 확인도 안 하고 써대면서 각 상조업체들에 해약 문의가 쇄도했다.

 

상조업체 대표들이 “해약 문의가 너무 많아 살 수가 없다”고 호소할 정도였다. 결국 몇몇 업체는 해약 요청을 처리해주다 폐업까지 몰리기도 했다.

 

문제는 업계에서 딱히 악의적 기사에 대해 대응할 방안이 없다는 것이다. 업계 최상위 업체들조차 악의적 기사에 노출되면 해약 문의가 빗발쳐 업무가 마비될 지경에 처한다.

 

 

 

오죽하면 한 업체 대표가 공정위에 ‘언론을 통제해줬으면 좋겠다’고 하소연까지 했을까. 공정위는 난색을 표했고, 공정위가 나서서 해결해줄 문제도 아니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그저 ‘줄폐업’이나 ‘연쇄 도산’ 같은 자극적인 단어 좀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은다.

 

공격적인 단어가 기사에 포함돼 보도되고 나면 당연하게도 걱정하는 소비자들이 해약 문의를 해온다. 이 같은 해약을 방어하기도 힘들 뿐더러 자칫하면 회사의 재무 안정성까지 흔들리는 경우도 발생한다.

 

생존을 위해서는 일부 언론들의 악의적 폄훼·도매금 기사를 막아야 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결국 해결책은 ‘사업자 단체’ 설립으로 귀결된다. 제대로 된 사업자 단체를 설립해 업계가 공동으로 목소리를 낸다면 오해도 풀고, 좀 더 건전한 방향으로 업계가 재편될 수 있다는 것이다.

 

동시에 업계 관계자들도 돌아봐야 한다. 혹시나 사회적인 지탄을 받을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말이다.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고 사회적 기여를 강화할 때 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