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가평군, 공동화장장 재공고 나서…주민 동의율 하향 조정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21-04-02 조회수 : 9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조감도 (사진 : 가평군)

 

경기 가평군이 공동 화장장 후보지를 재공고하면서 주민 동의율 기준을 대폭 낮췄다.

 

가평군은 인근 3개 도시와 함께 사용할 공동화장장 후보지를 재공고하면서 주민 동의율을 당초 70%에서 55%로 하향 조정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앞서 가평군은 공모를 통해 화장장 후보지 3곳을 선정했다하지만 3곳 중 한 곳은 세대수 70%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해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1차 심사를 통과한 두 개 마을 중 한 곳은 주민들의 반대를 이기지 못하고 신청을 철회하였다.

 

마지막으로 남은 후보지는 현장 실사를 통해 합당한 결과가 나올 경우 무난한 후보지로 낙점 받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현장 실사를 통해 마지막 남은 한 곳마저 환경보호구역임이 밝혀지면서 후보지로서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후보지가 모두 탈락하는 이변이 벌어지자 가평군은 고심 끝에 화장장 후보지를 재공고하기로 했다.

 

가평군은 다음달 7일까지 건립 후보지를 공개 모집한다.

 

주민들의 반대를 뛰어넘는 것이 관건이라고 본 가평군은 주민 동의율 기준을 70%에서 15%p 하락시키며 대폭 낮췄다.

 

가평군은 화장장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에 120억 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장례식장과 식당매점카페봉안 용품 판매 등 후보지 주민들에게 수익시설 운영권을 보장할 예정이다.

 

가평군 화장장은 경기 동북부 지역의 숙원사업으로 꼽힌다특히 가평 주민들은 화장장이 없어 춘천까지 원정화장을 다니며 큰 불편을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