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네안데르탈인 꽃매장 장례, 추상적 사고능력 증거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20-05-22 조회수 : 60

지난 20년 동안 지상에서 발굴된 최초의 확실한 네안데르탈인 골격은 20세기 중반 고고학계에서 가장 중요한 유적지 중 하나로 꼽히는 이라크 쿠르디스탄 산기슭에 있는 샤니다르(Shanidar) 동굴에서 발견된 것이다.

 

케임브리지대를 비롯한 영국 고고학 발굴팀은 지난 5년 동안 이곳에서의 재발굴을 통해 네 개체의 네안데르탈인 일부 유해를 새로 찾아내 이들이 매장 풍습을 지녔다는 강력한 증거를 제시했다.

연구팀은 이번의 새로운 발견이 최신 기술을 사용해 네안데르탈인들의 ‘장례 관행(mortuary practices)’을 조사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샤니다르 동굴은 1950년대에 미국 고고학자인 랄프 솔레키(Ralph Solecki) 박사가 10명의 네안데르탈인 성인 남녀와 어린이의 부분적인 유해를 발견한 곳이다.

 

당시 일부 유해들은 함께 모여 있었고, 유골 하나는 고대의 꽃가루 덩어리에 둘러싸여 있었다. 솔레키 박사는 이를 통해 네안데르탈인들이 시체를 매장하고 꽃으로 장례의식을 행했다고 주장했다.

이 ‘꽃 매장’(flower buria)은 대중의 상상력을 사로잡았고, 네안데르탈인들에 대한 재평가를 자극했다.

 

또한 이 예외적인 장소에서 나온 증거가 실제로 죽음의 의식 혹은 어떤 종류의 매장을 가리키는지, 그리고 네안데르탈인들이 그런 문화적 정교함을 보유할 능력이 있었는지에 관한 수십 년 동안의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부서진 두개골과 몸통 뼈 발견

 

그로부터 50년이 지난 뒤 연구팀은 솔레키 박사가 발굴했던 곳에서 발굴을 재개해 새로운 퇴적 표본을 수집하고 또 다른 샤니다르 네안데르탈인의 부서진 두개골과 몸통 뼈들을 발견했다.

이 발견은 발굴에 참가한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버크벡대, 리버풀 존 무어대 연구팀에 의해 샤니다르 Z로 명명됐다.

 

 

 

발굴 작업은 쿠르디스탄 고대 유물부 및 소란(Soran) 지방 고대유물국과 연계해 수행됐으며, 발굴 결과는 고고학 저널 ‘앤티퀴티’(Antiquity) 2월 호에 발표됐다.

 

논문 제1저자인 케임브리지대 고고학과 엠마 포머로이(Emma Pomeroy) 박사는 “네안데르탈인들이 주검을 어떻게 다루었는지에 대한 수많은 연구들을 살펴보기 위해서는 고고학 기술이 제한적이었던 60년 전 혹은 100년 전의 되돌아가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이름난 유적지에서 네안데르탈인들이 그 같은 특성을 나타냈다는 일차적인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우리는 현대적인 기술을 사용해, 고대 DNA에서부터 네안데르탈인들의 죽음의 방식에 대한 오랜 의문점과 그들의 풍습이 우리와 유사했었는지 등에 관해 탐구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DC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된 네안데르탈인 남성 머리 모형 (사진 fLICKR))

▲ 미국 워싱턴DC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된 네안데르탈인 남성 머리 모형 (사진 fLICKR))

 

‘샤니다르 Z’로 명명된 유해들, 7만 년 넘어

 

지난해 101세로 작고한 랄프 솔레키 박사는 몇 번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 더 이상 발굴 작업을 하지는 못했다. 쿠르드 지방정부는 2011년 케임브리지대 맥도널드 고고학연구소의 그램 바커(Graeme Barker) 교수에게 샤니다르 동굴을 재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솔레키 박사의 열정적인 지원에 힘입어 2014년에 첫 발굴이 시작되었으나 이슬람국가(ISIS)가 너무 가까이 진격해오자 이틀 뒤 작업을 중단했다가 이듬해에 다시 재개했다. 2016년 발굴지의 가장 깊은 곳 중 한 곳의 벽에서 갈비뼈가 나왔고, 이어 요추와 주먹을 쥔 오른손 뼈가 발견됐다. 연구팀은 수 미터 깊이의 퇴적물을 파 내려가서 이 유해들을 발견했다.

 

2018~19년 두 해 동안의 작업에서 발굴팀은 수천 년 동안 퇴적물 속에 묻혀있어 납작해진 완전한 두개골과, 왼손을 팔베개처럼 머리 밑에 베고 있는 허리 위 윗몸 뼈들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초기 분석에 따르면 이 유해들은 7만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최근에 발견한 것은 중년이나 노인의 이빨로, 성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샤니다르 Z는 현재 많은 토사층이 제거되면서 보존과 디지털 복원을 위한 스캔을 하기 위해 케임브리지대 고고학 실험실로 임대돼 있다.

 

 

“의도적으로 매장했다는 증거 유력”

 

연구팀은 또한 새로운 유해가 나온 곳 주위의 퇴적물 표본을 연구하면서 음식 조리 같은 행동양식과 유명한 ‘꽃 매장’에 대해 통찰을 할 수 있는 꽃가루와 숯의 자취를 비롯해, 고대 생쥐 뼈와 달팽이 껍질 조각에서 기후 변화의 징후를 찾고 있다.

 

‘꽃 매장’과 가장 최근의 발굴물을 포함한 네 개체의 네안데르탈인들에 대해 연구팀은 ‘특별한 집합(unique assemblage)’으로 기술하고 있다. 이 집합은 그 네안데르탈인들이 시신을 매장하기 위해 동굴 안의 같은 장소로 돌아와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이라크 쿠르디스탄 바라도스트 산맥의 작은 언덕에 있는 샤니다르 동굴. / 1960년대 발굴에서 네안데르탈인 성인 남녀와 어린이까지 10명의 뼈 화석이 무더기로 발굴됐다. 위키피디아

▲ 이라크 쿠르디스탄 바라도스트 산맥의 작은 언덕에 있는 샤니다르 동굴. / 1960년대 발굴에서 네안데르탈인 성인 남녀와 어린이까지 10명의 뼈 화석이 무더기로 발굴됐다. 위키피디아

 

포머로이 박사는 샤니다르 Z 옆에 있는 눈에 띄는 두드러진 바위가 네안데르탈인들이 시신을 반복적으로 가져다 두는 묘지의 표지로 사용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커 교수는 “새로운 발굴 작업 결과 시신들 중 일부는 물에 의해 생성된 동굴 바닥 통로에 놓여있었으며 의도적으로 더 깊이 파여졌다”고 말하고, “샤니다르 Z가 계획적으로 매장되었다는 강력한 증거가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케임브리지대에서의 컴퓨터 단층촬영 결과 인체에서 가장 밀도가 높은 뼈 중 하나인, 두개골 기저에서 쐐기 역할을 하는 추체부(petrous) 뼈가 온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체부는 수천 년 동안 유전 데이터를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고대 DNA 추적자들에게는 성배와 같이 귀중하게 취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인류가 아프리카 밖으로 나오면서 ‘혼혈(interbreeding)’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았던 덮고 건조한 지역에서 고대 네안데르탈인의 DNA를 검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안겨준다. 포머로이 박사는 “최근 몇 년 동안 네안데르탈인들이 동굴에 흔적을 남긴 것에서부터 장식용 조개껍질과 맹금류의 발톱을 사용했던 것에 이르기까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정교한 생활을 했었다는 증거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들이 샤니다르 동굴을 죽은 이들을 위해 반복적으로 매장 의식을 치르는 기억의 장소로 사용했었다면, 이들이 높은 수준의 문화적 복잡성을 지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출처 : 사이언스타임즈]

 

 

"네안데르탈인 지적 능력 재평가해야"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와 공존하다 약 2만~4만년 전 멸종한 네안데르탈인(Homo neanderthalensis)이 천연섬유를 꼬아 만든 끈이 발견됐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끈이다.

프랑스 국립과학센터(CNRS)는 프랑스 남부의 한 동굴 유적지에서 4만1000년에서 5만2000년 전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끈을 발견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발표 내용은 자연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네안데르탈인 지적 능력 재평가해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끈 발견 (사진)

▲ "네안데르탈인 지적 능력 재평가해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끈 발견 (사진)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미국 케니언칼리지 인류학과 브루스 하디(B. L. Hardy) 교수 등이 참여한 국제연구팀은 이번 발견이 네안데르탈인이 당시 호모 사피엔스보다 지적 능력이 떨어졌을 것이라는 통념을 뒤집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길이 6.2㎜, 너비 0.5㎜의 이 끈은 침엽수 내부 껍질에서 추출한 천연섬유 세 가닥을 꼬아 만들어졌다. 연구진들은 이 끈이 작은 돌 도구에 붙어 있는 채 발견됐다고 밝히며 돌 도구의 손잡이를 감쌌거나 그물이나 석기를 담았던 자루의 일부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연구팀은 "나무껍질에서 섬유질을 채취하기 좋은 시기는 초봄과 초여름 사이"라며 "네안데르탈인들은 침엽수의 성장 과정과 계절성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 "섬유를 꼬아서 끈을 만드는 기술을 갖고 있다는 것은 의류, 가방, 그물, 바구니, 구조물 등을 제조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며 "최근 발견된 조개 목걸이, 예술품 등에 더해 이번 발견은 네안데르탈인이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보다 인지적으로 열등했다는 생각이 점점 설득력을 잃어가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CNRS가 이번에 발굴한 끈은 현재까지 발굴된 가장 오래된 끈이다. 기존의 가장 오래된 끈은 약 1만9000여년 전 것으로 이스라엘 오할로Ⅱ 유적지에서 발굴됐다. [출처 : 뉴스펭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