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수요 감당 못한 美장례식장…부패 시신 수십구 실은 트럭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20-05-04 조회수 : 24

미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에서는 사망자가 1만 8천 명을 넘었다.

 

단기간에 사망자가 급증하자 장례식장이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다장례 수요를 공급이 전혀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와중에 참담한 소식까지 전해졌다한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뉴욕의 번화가인 브루클린의 거리에 출동했다.

 

장례식장 앞에 세워져있는 트럭들 앞으로 경찰차가 접근해 트럭 4대를 조사했다.

 

그 안에는 최대 60구에 달하는 부패한 시신이 발견됐다.

 

 

장례식장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하지 못해 트럭 안에 시신을 임시로 보관했던 것이다참담한 상황이지만 코로나19 비상사태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경찰은 처벌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시신을 보관할 여력이 없다는 사정을 감안한 것이다.

 

경찰은 시신과 관련해 코로나19 감염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뉴욕의 한 장례업체 직원은 “(안치소 자리가 없어서유족들을 돌려보내야 하는 게 가장 힘들다고 호소했다.

 

사망자 1만 8천 명이라는 숫자는 9·11테러 때보다도 5배가 많은 숫자다실제로 뉴욕 곳곳에 시신이 많아지면서 제때 매장되지 못하고 방치되는 사태에 내몰리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감염자 숫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현실이다.

 

감염자 숫자가 늘어날수록 기저질환 환자들의 사망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상황이 악화되어도 뉴욕 당국은 손 쓸 수가 없어 난감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