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中, 죽을 능력이 없어서 친환경 장례로 간다고?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19-04-09 조회수 : 6

중국에서 묘지 가격이 치솟으면서 사람들이 자연스레 친환경 장례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영국 유력 언론 가디언은 지난 5죽을 능력이 없다(Can't afford to die)'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묘지 가격이 주택 가격을 제칠 정도로 치솟으며 친환경 장례로 돌아서는 중국인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인들이 치르고 있는 그린 장례(Green Burial)은 자연장(Natural Burial)의 일종으로, ‘죽은 후에 자연으로 돌아간다는 취지에 따라 이뤄지는 장법(葬法)이다.

 

국내에서는 수목장, 화초장, 잔디장 등으로 흔히 알려져있다.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인근 텐서우(天授) 공동묘지에는 이번 주 별세한 7명이 친환경 장법으로 장례식을 치렀다.

 

 

 

유가족들은 고인들을 일단 화장한 후 유해가 자연적으로 분해되는 항아리에 담아 공동묘지의 소규모 장소에 매장했다. 이후 꽃을 뿌리며 고인들을 추모했다.

 

이렇게 친환경 장법으로 장례를 치를 경우 전통적 장례방식으로 마련하는 무덤에 비해 면적이 1/4에 불과하다.

 

매장을 선호하는 중국인들이 친환경 장법으로 돌아선 이유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묘지 가격 때문이다.

 

베이징 같은 대도시 주변 지역에서는 묘지 가격이 평균 10만 위안(1700만원)에 달한다. 이조차 쉽사리 구하지 못한 상황이다.

 

중국에서는 매장을 선호하지만 묫 자리가 부족해 관을 세워서 매장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쓰기도 했으나 최근에는 그마저도 한계에 부딪쳤다.

 

중국 당국 또한 묫자리 부족을 타파하기 위해 친환경 장법을 권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