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묘뉴스 > 장묘뉴스

장묘뉴스

동물화장장 논란…“필요” VS "우리지역 안돼“

게시판 뷰페이지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19-02-12 조회수 : 266

반려동물이 급증하면서 반려동물 화장장의 필요성도 늘어나는 가운데 동물화장장 설치를 두고 전국적인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대구광주제주 등 동물 화장장이 건립되기로 예정된 부지의 인근 주민들이 들고 일어나 동물화장장 건립을 추진할 수 없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는 것이다전문가들은 동물 화장장이 환경적인 영향을 전혀 끼치지 않는다며 반드시 설립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하지만 지역 주민들은내 동네에는 안 된다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광주 광역시 광산구 송학동의 동물 화장장 예정지 마을 입구에는 동물 화장장 설치를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쳐 있다.

 

마을 주민들은 동물 화장장이 들어오면 악취와 분진 때문에 환경이 급격히 악화될 것이라며 동물 화장장을 결사반대하고 있다.

 

혐오시설을 허가해줘서는 안 된다며 동물 화장장 허가 반대 집회를 구청 앞에서 여는 등 거센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다.

 

 

▲위 사진은 특정 기사와 관련 없습니다.

 

하지만 광산구에 설치될 동물 화장장은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어 허가를 내줘야 하는 구청 입장이 난감하다법적으로 문제가 없으니 허가를 내줘야 하는데 주민들의 반대가 워낙 거세 눈치가 보이는 것이다.

 

이런 문제는 광주 뿐만이 아니라 제주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다.

 

제주도는 동물복지 5개년 계획을 세우고 동물 화장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화장장 터도 마련하지 못했다대구에서도 인근 주민들의 반대에 밀려 동물 화장장 건립이 백지화 됐다.

 

주민들의 반대로 동물 화장장 건립이 늦어지고 있는 사이 동물사체 암매장 등 환경 문제가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전문가들은 동물 화장장이 지어지고동물 화장이 정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 반려동물 전문가는 화장장이 부족하면 인근 야산에 동물 사체를 불법으로 매립하는 경우가 많아 오히려 환경이 악화된다고 말했다.

 

관건은 지역 이기주의 극복이다막대한 인센티브를 제시해 공공을 위한 동물 화장장이 건립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