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추모관 하늘로의 편지
 
 
많이 사랑해!
  lovetaehong   2017/02/14   234 Hit
 
너무 많이 보고 싶은 태홍아.

보고싶다고 글을 남기는데 8년이 걸렸네. 미안해. 여기 홈페이지 접속하는 게 왜 이렇게 손 떨리고 어려운지.... 네가 떠난 날짜가 다가오는데 널 보러 갈 수 없어서 동네 성당도 다녀오고, 부족한 것 같아서 이 곳을 찾았어... 잘 지내고 있지?

나는... 너 보내던 날 약속한 것 지키며 살고 있어. 네가 보지 못하고 떠난 니 몫 만큼 더 보고 느끼려고 매일매일 많은 것에 도전하고 더 알차게 보내려고 노력하고 있어. 다시 만나면 백년동안 설명해줄게. 넌 그 곳에서 재미난 이야기 많이 꼭 많이 만들어서 우리 만나면 오래 오래 이야기하자!  

누나 친구들이 벌써 아가들이 생겼어. 너 어릴 때 생각 많이 나. 똥기저귀 갈아주던 생각도 나고, 겨울에 동네에서 자그마했던 너랑 눈싸움했던 것도 생각나고.

더 커서는 네가 마치 오빠인냥, 내 밥 위에 생선 얹어주던 것도 기억나고... 성인이 되어서는 누나 술 많이 못 마신다며 니가 대신 마셔주시고 했는데... 아직도 길 걷다가 남자옷 보면 나도 모르게 태홍이한테 잘 어울리겠다하고 생각했다가 니가 여기 없다는 걸 생각해낸다. 참 따뜻하고 예뻤던 내 동생...

보고 싶어 태홍아. 많이 사랑해! 

그 곳에서는 아프지 않기를, 행복하기를 항상 기도하고 있어. 사랑해.